메뉴 건너뛰기

NEWS

All About GOLF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출처 : 이소미 “제주도에서 2주 연속 우승…‘제주 여왕’ 맞나봐요” (edaily.co.kr)

 

이소미, KLPGA 투어 S-OIL 챔피언십 정상
통산 5승 중 3승이 제주도에서
55위→23위→4위→1위…“골프는 장갑 벗어봐야”
박민지는 2년 연속 상금왕…김수지vs유해란 대상 경쟁은 최종전으로

이소미가 6일 열린 KLPGA 투어 S-OIL 챔피언십에서 우승 트로피를 들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KLPGA 제공)

[제주=이데일리 스타in 주미희 기자]“2주 연속 우승하고 나니 이제야 제주도에서 강하다는 생각이 들어요.”

이소미(23)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S-OIL 챔피언십(총상금 8억원)에서 2주 연속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주 우승에 이어 이번 우승까지 제주도에서 열린 대회에서 잇따라 정상에 오른 이소미는 ‘제주 여왕’이라는 별명까지 생겼다.

이소미는 6일 제주 제주시의 엘리시안 제주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4개, 보기 2개를 엮어 5언더파 67타를 치고 최종 합계 10언더파 278타로 나희원(28)과 동타를 만들었다. 18번홀(파5)에서 이뤄진 연장 첫 홀에서 버디를 잡은 이소미는 보기에 그친 나희원을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이소미는 올 시즌 상금왕 경쟁 후보로 꼽힐 정도로 많은 기대를 받았지만 2주 전만 해도 우승이 없었다. 그러나 지난주 제주 서귀포시에서 열린 SK네트웍스·서울경제 레이디스 클래식에서 1년 2개월 만에 우승을 차지하더니, 제주시로 장소를 옮겨서도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이소미는 KLPGA 투어 통산 5승 중 3승을 제주도에서 거뒀다. 또 사우스링스 영암, 롯데스카이힐 제주, 핀크스, 엘리시안 제주까지 통산 5승 중 4승을 바람이 많이 부는 지역과 골프장에서 차지했다. 우승 상금은 1억4400만원을 받아 상금 순위 6위를 기록했다.

“바람 방향에 확신 갖고 치는 스타일”

 

이소미는 이번 대회 2라운드까지 공동 23위에 자리했지만, 바람이 적지 않았던 3, 4라운드에서 5타씩 줄여 순위를 끌어올렸다. 3라운드를 마쳤을 때 공동 4위였고 마지막 라운드에서 기어코 리더보드 맨 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소미는 “낮은 탄도 샷에 자신 있고 바람 방향에 확신을 갖고 치는 스타일이다. 그래서 바람이 많이 부는 제주도에서 2주 연속 우승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13번홀(파4)에서 낚은 샷 이글이 우승의 기폭제가 됐다. 83m를 남기고 두 번째 샷을 하려 했는데 공이 디봇 자국에 들어가 있어 난감했다. 52도 웨지를 든 이소미는 ‘파만 해도 잘하는 것’이라는 생각으로 샷을 했는데 공은 그린 왼쪽 언덕을 맞고 크게 튀어 홀로 방향을 바꾸더니 그대로 들어가버렸다. 이소미는 “디봇에서 치는 건 내 실력이지만 그게 이글로 연결된 건 운”이라고 말했다.

이후 단독 선두였던 나희원이 17번홀(파4)에서 두 번째 샷을 그린 앞 벙커에 빠트려 보기를 범했고 이소미는 공동 선두가 돼 승부를 연장으로 끌고 갔다. 18번홀(파5)에서 이뤄진 연장 첫 홀에서 이소미는 세 번째 샷을 핀 바로 왼쪽에 떨궈 탭인 버디를 잡아내고 우승을 확정했다. 두번째 샷을 3번 우드로 컨트롤 샷을 구사해 자신 있는 거리인 57m 지점에서 58도 웨지로 세번째 샷을 했고 공을 핀 주변에 아주 가깝게 떨어뜨렸다.
 

이소미가 동료들에게 축하 꽃잎 세례를 받고 있다.(사진=KLPGA 제공)

이소미는 “1, 2라운드에서는 전혀 우승권이라고 생각하지 못했다. 이번 기회로 다시 한 번 ‘골프는 장갑을 벗을 때까지 모르는 스포츠’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며 “1, 2라운드에서 어떤 성적이든 최선을 다해 순위를 끌어올리는 게 중요하다는 걸 배웠다. 다음주 최종전도 최선을 다해 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KLPGA 투어 데뷔 6년 차에 첫 우승을 노린 나희원은 보기를 범해 공동 선두가 된 17번홀(파4)이 통한의 홀이 됐다.

‘2년 연속 상금왕’ 박민지, KLPGA 투어 1인자

 

이번 대회로 올 시즌 KLPGA 투어 상금왕이 가려졌다. 21개 대회에서 12억7792만1143원을 벌어 들인 박민지(24)는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상금왕을 차지했다. 지난해 6승을 거둬 15억2000만원으로 KLPGA 투어 한 시즌 최다 상금 기록을 세웠던 박민지는 올해 5승을 더해 2년간 11승을 기록하며 상금으로만 약 28억원을 쓸어 담았다.


박민지는 “이번 대회를 공동 35위로 마무리해 우울했는데 상금왕 확정이라는 얘기를 들으니 기분이 오묘하다”면서도 “1년 내내 좋은 플레이를 보여드렸고 2년 연속 상금왕을 차지해 뿌듯함, 자부심을 느낀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수지(26)와 유해란(21)의 대상 경쟁은 최종전까지 이어진다. 유해란은 단독 7위(6언더파 282타)에 올라 1위 김수지와 점수차는 68점으로 좁혔다. 김수지는 공동 26위(1오버파 289타)를 기록했다. 최종전 우승자에게는 대상 포인트 70점이 주어진다.

박민지가 S-OIL 챔피언십 최종 라운드에서 티 샷을 하고 있다.(사진=KLPGA 제공)
?

  1. 박민지, 2년 연속 6승

  2. 이소미 “제주도에서 2주 연속 우승…‘제주 여왕’ 맞나봐요”

  3. '제주 여왕은 바로 나!'…이소미, 통산 4승 중 2승이 제주 대회

  4. 박민지 ‘대세’ 입증… 시즌 2번째 ‘메이저 퀸’

  5. '대세' 박민지, 시즌 4승 달성…메이저대회 통산 2승

  6. 황유민, KLPGA 점프 투어 11차전 우승

  7. 조아연, 호반 서울신문 위민스 클래식 우승…시즌 2승

  8. 이승민, 장애인 US오픈 초대 챔피언…연장전 승리

  9. '또 민지' 박민지, 시즌 3승 달성…2년 전 연장 패배 설욕

  10. 17개 홀 파에 18번 홀 이글 박민지, KLPGA 시즌 2승 고지 선착

  11. 발달장애 3급 프로골퍼 이승민, SK텔레콤 오픈 컷통과 감격

  12. KLPGA 3년차 정윤지, 5차 연장 끝에 생애 첫 우승

  13. 2년 차 홍정민, 두산 매치플레이 역전 우승

  14. 박민지, 감 되찾다

  15. 조아연, 2년 8개월만에 3승…KLPGA 교촌허니 레이디스오픈 우승

  16. 박상현의 어퍼컷, 김효주의 훌라춤[김종석의 TNT타임]

  17. 김효주, LPGA 롯데챔피언십 우승…개인 통산 5승

  18. 박민지, 세계랭킹 17위로 도약…이정은6는 19위로 밀려

  19. 요넥스와 10년간 동행 선택한 김효주 "정말 편해요"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