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NEWS

All About GOLF

조회 수 3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출처 : https://www.hani.co.kr/arti/sports/golf/1043856.html

 

결승전 18번홀서 이예은 1홀차 제압
임희정, 3~4위전에서 안송이 눌러

 

홍정민. KLPGA 제공
홍정민. KLPGA 제공

“지는 건 용납안돼!”

4강전 연장 승리 뒤 밝힌 굳은 의지처럼 그의 뒷심은 결승에서도 폭발했다. 16번홀까지 뒤졌지만, 17번홀 동점에 이어 18번홀 뒤집기. 생애 첫 우승의 감격이 더 클 수밖에 없었다.

프로 2년 차 홍정민(20)이 22일 강원도 춘천 라데나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 결승전에서 신인 이예원(19)을 마지막 18번홀 버디로 꺾고 우승했다. 우승상금 2억원.

생애 첫승을 거둔 홍정민은 결승 경기를 앞두고 “힘들게 올라왔다. 꼭 이기겠다”고 각오를 드러냈다. 실제 그는 조별리그에 이어 16강전에서 디펜딩 챔피언 박민지, 8강전에서 지난해 신인왕 송가은(22), 4강전에서 임희정 등 강호를 상대로 연장 승부 등을 펼치며 살아남았다.

결승전에서는 전반 후배 이예원에 밀렸다. 첫홀을 빼앗긴 그는 3~4번홀도 내주며 끌려갔다. 하지만 5~7번홀 반격으로 동점을 만들었고, 이후 16번홀까지 이예원에 한 홀 뒤진 채 추격을 했다.

결국 17번홀(파4) 버디로 동점을 만들며 발판을 만들었고, 18번홀(파5) 세번째 샷을 홀에서 1m 이내 거리에 붙여 먼 거리에 공을 떨군 이예원을 제치고 역전극을 완성했다. 

홍정민은 경기 뒤 “톱 클래스 언니들을 만나 최선을 다했고 좋은 결과가 나왔다. 처음 우승한 만큼 앞으로 더 좋은 플레이로 2승도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예원. KLPGA 제공
이예원. KLPGA 제공

올해 데뷔해 신인왕 레이스 1위를 달리는 이예원은 선전했지만 다음 기회로 첫승을 미뤄야 했다.

3~4위 전에서는 임희정(22)이 안송이(32)를 18번홀에서 1홀 차로 눌러 3위를 차지했다. 

김창금 선임기자 kimck@hani.co.kr

?

  1. 박민지, 2년 연속 6승

  2. 이소미 “제주도에서 2주 연속 우승…‘제주 여왕’ 맞나봐요”

  3. '제주 여왕은 바로 나!'…이소미, 통산 4승 중 2승이 제주 대회

  4. 박민지 ‘대세’ 입증… 시즌 2번째 ‘메이저 퀸’

  5. '대세' 박민지, 시즌 4승 달성…메이저대회 통산 2승

  6. 황유민, KLPGA 점프 투어 11차전 우승

  7. 조아연, 호반 서울신문 위민스 클래식 우승…시즌 2승

  8. 이승민, 장애인 US오픈 초대 챔피언…연장전 승리

  9. '또 민지' 박민지, 시즌 3승 달성…2년 전 연장 패배 설욕

  10. 17개 홀 파에 18번 홀 이글 박민지, KLPGA 시즌 2승 고지 선착

  11. 발달장애 3급 프로골퍼 이승민, SK텔레콤 오픈 컷통과 감격

  12. KLPGA 3년차 정윤지, 5차 연장 끝에 생애 첫 우승

  13. 2년 차 홍정민, 두산 매치플레이 역전 우승

  14. 박민지, 감 되찾다

  15. 조아연, 2년 8개월만에 3승…KLPGA 교촌허니 레이디스오픈 우승

  16. 박상현의 어퍼컷, 김효주의 훌라춤[김종석의 TNT타임]

  17. 김효주, LPGA 롯데챔피언십 우승…개인 통산 5승

  18. 박민지, 세계랭킹 17위로 도약…이정은6는 19위로 밀려

  19. 요넥스와 10년간 동행 선택한 김효주 "정말 편해요"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위로